Home 서울형혁신학교 정책 및 연구자료

정책 및 연구자료

게시글 검색
2017 학교자율운영체제 모델링을 위한 혁신학교 교사,학생,학부모 자치사례연구 (김용 외)
학교혁신지원센터 조회수:16 202.171.248.2
2018-06-26 10:46:31

연구요약

 

○ 이 연구는 학교 자율 운영 1.0의 전개와 성과를 평가하고, 학교 자율 운영 2.0의 모형을 설정하고자 한 것임. 또,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교 운영 사례를 수집하고 분석하여, 학교혁신의 확산을 도모하며, 사례 분석 결과를 새로운 학교 자율 운영 모형에 반영하고 교육청의 향후 정책 추진에도 도움을 주고자 하는 취지에서 이루어졌음.

 

○ 이 연구는 문헌 분석, 사례 조사, 설문조사, 전문가 협의회 등의 연구 방법으로 진행하였음.

 

○ 학교 자율 운영 1.0 모형은 교사에 대한 불신에 근거하여 성과급이나 평가 등 신자유주의 책무성 정책을 통하여 교사의 경쟁과 변화를 유도하고자 하였음. 그러나, 지난 이십여 년 동안 전개된 정책은 신자유주의적 학교 변화 전략이 잘 운용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해주었음.

 

○ 학교 자율 운영 2.0은 교사에 대한 신뢰를 토대로, 학교 구성원의 다양한 목소리가 자유롭게 유통되고 학교운영에 반영되는 학교 민주주의를 심화하여 교사들에게 책임감을 끌어내고자 함. 학교 자율 운영 2.0을 구성하는 주요 개념으로 교원 학습 공동체, 교사·학생·학부모의 학교 참여, 학교간 네트워크(공유), 학교와 지역사회 협력 등을 설정할 수 있음.

 

○ 이 연구에서는 서울형 혁신학교의 학교 자율 운영 실태에 관한 교사 및 학교장의 인식을 조사하였음. 학교의 기본 방향과 비전, 학교 구성원 간의 관계, 교사협력(1주일 평균시간), 학교풍토, 학교장 리더십, 학교의 교육활동 지원체제, 교원의 의사결정 체제, 학교 구성원의 참여, 학교와 지역 사회, 교육청의 지원 등 열 가지 내용을 중심으로 학교자율운영 실태에 관한 교사 및 학교장의 인식을 조사하였음. 조사 결과, 거의 모든 항목에서 교사와 학교장은 대체로 높은 수준의 평가를 하고 있음을 알 수 있었음. 경력이 높은 교사일수록, 학년당 학급 수가 4-6개인 학교에 근무하는 교사들의 평가가 더 긍정적이었음. 다만, 교육청의 지원, 특히 장학 활동에 관한 만족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임을 확인할 수 있었음.

 

○ 이 연구에서는 서울형 혁신학교와 외국의 사례를 수집하여 분석하였음. 교원 학습 공동체, 학교민주주의, 학교간 네트워크(공유), 학교와 지역사회 협력, 학교업무 정상화 등 다섯 가지 주제를 중심으로 관련 사례를 소개하고, 각각의 의의와 실제, 정책을 중심으로 서술하였음.

 

○ 이 연구는 결론적으로, 학교 자율 운영을 지원하기 위한 교육청의 역할과 과제를 제안하였음. 그동안 학교 혁신과 교육청 사업의 성과를 확인하고, 그 과정에서 여전히 해결할 필요가 있는 문제를 추출하였음. 향후 학교 혁신이 초래할 위험을 검토한 후, 교육청의 역할과 과제를 제안하였음. 이 연구에서는 다음 열 가지 과제를 교육청에 제언하였음.

 

(1) 학교 행정 업무를 유발하는 교육 관계 법령 체계에 관한 전면적 검토와 수정 작업을 교육부와 공동 실행한다.

(2) 학교 공동체성을 침해하는 교육정책에 관한 전면적 검토와 정책 수정을 교육부와 함께 실행한다.

(3) 학교에 행정 부담을 유발하는 국회 및 지방의회 등과 교육정보 요구 및 제공에 관한 사회적 대타협을 시도한다.

(4) 교육청에서 각종 교육 정보를 수집, 가공, 분석, 유통하고 학교에 환류할 수 있는 체제를 구축한다.

(5) 교육청의 장학 역량을 신장하기 위하여 장학 관련 인사행정 체제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한다.

(6) 교육청의 조직과 사업을 장학을 중심으로 재편한다.

(7) 교육(지원)청은 학교 혁신 주도자를 양성하고 교사에 대한 각종 학습 기회 확대 정책을 시행한다.

(8) ‘교실(학교) 문 개방 정책’을 시행하여 학부모의 학교 참여를 진작한다.

(9) 학생의 학교 참여를 확대하기 위한 정책을 시행한다.

(10) 새로운 학교장 상을 형성, 확산하고, 학교장 리더십을 배양한다.

댓글[0]

열기 닫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