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서울형혁신학교 보도자료

보도자료

게시글 검색
교육감 대신 아이들 앞장세운 초등학교
학교혁신지원센터 조회수:264 202.171.248.2
2017-05-18 13:10:05

[현장] 서울금나래초 해오름식, 학생들이 맨 앞에 앉았다

 

‘아이돌 스타’도 아닌데 왜 ‘내빈’들은 무대 위에 줄곧 앉아 있을까? 이를 올려다봐야하는 아이들도 곤혹이고, 무대에 있는 내빈들도 곤혹이다. 무대에 오른 탓에 행사 시간 내내 등짝이 가려워도 시원하게 긁기도 어려운 것이다.

 

‘아이돌 스타’도 아닌데 왜 ‘내빈’들이 줄곧 무대에?

 

상당수의 학교에서는 졸업식과 입학식 등 큰 행사 때마다 번번이 위와 같은 모습을 보인다. 하지만 혁신학교인 서울 금나래초등학교는 정반대의 모습을 보였다. 16일, 이 학교 강당에서 열린 학교 해오름식(개교식)에서다.

 

서울시교육감, 남부교육장, 금천구청장, 금천구의회 의원들을 모두 아이들 뒷전에 앉힌 것. 이 학교 교직원들의 의자도 아이들 뒤에 있었다. 해오름식의 주인인 아이들을 앞장세우기 위해서다.

 

이날 오전 10시 금나래초 강당에는 이 학교 학생과 교직원, 그리고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차성수 금천구청장 등 1000여 명이 모여들었다.

 

무대 바로 앞에는 일곱 줄의 의자가 부채꼴 모습으로 놓여 있다. 이 학교 학생들 200여 명이 이 의자에 앉았다. 이어 8번째 줄에 조 교육감을 비롯한 이른바 ‘내빈’들이 자리를 잡았다.

 

“오늘 자리는 국회 본회의장처럼 의자들을 부채꼴 모양으로 놓았습니다. 한 분 한 분 소중한 존재이기 때문이죠. 게다가 학생들을 맨 앞에 앉도록 했습니다. 개교식의 주인공이고 학교의 주인이기 때문이죠.”

 

이 학교 문병화 교감의 설명이다. 개교식을 준비하면서 이 학교 교직원들은 여러 차례 회의를 열었다. 이런 자리 배치는 문 교감의 제안을 교직원들이 흔쾌히 받아들이면서 가능하게 됐다.

 

몇 해 전부터 개교식 자리 배치 문제로 몇몇 학교가 갈등을 겪기도 했다. ‘아이들을 맨 앞에 앉히자’는 제안을 관리자들이 거부하면서 벌어진 일이다. 서울시교육청 관계자는 “학생을 앞에 앉히고 교육감을 뒤에 앉힌 개교식은 금나래초가 처음”이라고 말했다.

 

여느 학교 행사의 경우 이른바 ‘내빈’들의 축사 문제 또한 풀어야 할 과제였다. 10여 명의 내빈이 서로 축사를 먼저 하려고 하면서 의전문제 등도 발생하기도 했다. 이런 재미없는 ‘축사 이어달리기’에 상당수의 아이들이 하품을 할 수 밖에 없는 형편으로 내몰리기 일쑤였다.

 

하지만 이 금나래초는 내빈들의 축사를 3~5초짜리 동영상 인사로 대신했다. 학생들을 위해 교직원들이 깔끔하게 사전 편집 작업을 벌인 것이다.

 

대신 이 학교는 10여 명의 교직원들이 무대 앞에 서서 ‘빨주노초파남보’란 노래를 불렀다. 아이들은 손뼉을 쳤다. 학생들도 가만있지 않았다. 합창단을 꾸려 병설 유치원 교가와 초등학교 교가를 불렀다. 이 교가는 이 학교 교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만든 것이다.

 

다음은 이날 아이들이 부른 ‘금나래의 꿈’이라는 제목의 금나래초 교가다. 이 노랫말은 이 학교의 ‘교훈’이기도 하다.

 

“더불어 배워요. 함께 놀아요. 다 같이 웃어보아요. 모두가 행복한 금나래.”

 

1시간쯤 걸린 행사가 끝난 뒤 조 교육감에게 “뒷전에 앉으니 기분이 나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돌아온 대답은 다음과 같았다.

 

“뒤에 앉아서 학생들을 지켜보니까 아주 좋았다. 오늘은 금나래초에서 역사적인 날인데, 그 주인공은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지루해하지 않게 내빈들의 축사를 영상으로 한 것도 좋았다. 다른 학교들도 이렇게 했으면 좋겠다.”

 

5학년 학생 “앞에 앉으니 정말 우리가 주인이라는 생각이...”

 

개교식에 참석한 안선우 학생(5학년)도 “선생님들이 우리가 주인이라고 하면서 앞에 앉게 해주셔서 정말 주인이라는 생각을 했다”면서 “개교식을 봐서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 학교 배장혁 학교운영위원장도 “지금 시대적 분위기는 참여와 혁신, 소통이 아니냐”면서 “학생들과 소통하기 위해 학생들을 행사장 앞에 앉히는 교직원들의 마음이 가슴으로 느껴졌다”고 밝혔다.

사진1. 16일 오전 서울금나래초 개교식 행사장에서 뒷전에 서 있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사진2. 16일 오전, 금나래초 개교식에 참석한 병설유치원생과 초등학생들.

 

글  윤근혁기자

댓글[0]

열기 닫기

top